HOME      학술지     


제1조: 목적과 대상
 

이 규정은 대한불안의학회가 발간하는 학술지 ‘대한불안의학회지’(Anxiety and Mood)에 게재되는 논문의 생명 및 연구윤리를 확보하는데 필요한 역할과 책임에 관하여 기본적인 원칙과 방향을 제시함을 목적으로 한다.

 
제2조 저자의 자격기준
 

투고자격은 대한불안의학회 및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정회원, 준회원 및 관련 전문가들로 하며, 아래의 3가지 항목을 모두 만족하여야 한다.
① 연구 아이디어 착상, 연구 방법 설계, 자료 수집, 자료 분석 및 해석 등의 과정에 상당한 기여를 하여야 한다.
② 논문 초고 작성 및 논문 초고의 비판적 개정 작업 등에 지적인 기여를 하여야 한다.
③ 최종 논문의 내용 및 양식을 승인하여야 한다.
단순한 연구 기금 조달, 연구원들에 대한 일반적인 감독, 단순한 기계적 자료 수집 등의 기여만으로는 저자로서의 참여를 인정하기 어렵고, 이런 경우는“감사의 글”에 그 내용을 표기할 수 있다.

 
제3조: 인간피험자를 대상으로 한 생명윤리
 

인간을 피험자로 한 모든 연구는 논문의 ‘방법’부분에서 해당 연구의 피험자 모집과 연구진행이 다음 과정에 의해 이루어졌음을 명시하여야 한다.
1. 연구에 참여한 모든 피험자는 연구와 관련하여 발생할 수 있는 잠재적인 위험성·부작용 등에 대한 충분한 설명을 들은후 자발적인 의사에 의해 연구참여 여부를 결정하여야 한다.
2. 피험자가 연구에 참여를 결정한 경우 동의는 반드시 자필서명을 동반한 서면동의서에 의해 이루어져야 한다.
3. 연구에 대한 서면동의, 연구과정등 모든 연구절차는 주저자(제1저자 또는 교신저자)가 소속된 연구기관의 기관윤리위원회(IRB)의 심의를 통과한 경우에만 유효하다.
4. 인간을 대상으로 한 연구를 수행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상기 3개항의 생명윤리에 대한 언급이 없거나 미비한 논문은 ‘대한불안의학회지’에 게재될 수 없으며 편집위원회는 투고단계에서 해당논문을 거부한다.

 
제4조: 연구부정행위의 금지
 

 

1항(4.1): 연구부정행위의 기준
대한불안의학회지는 이 규정에서 제시하는 연구부정행위(이하 ”부정행위“라 한다)를 금지한다. 부정행위는 연구의 제안, 연구의 수행, 연구결과의 보고 및 발표 등에서 행하여진 위조·변조·표절·부당한 논문저자 표시 행위 등을 말하며 다음 각 호와 같다.
1. “위조”는 존재하지 않는 데이터 또는 연구결과 등을 허위로 만들어 내는 행위를 말한다.
2. “변조”는 연구 재료․장비․과정 등을 인위적으로 조작하거나 데이터를 임의로 변형·삭제함으로써 연구 내용 또는 결과를 왜곡하는 행위를 말한다.
3. “표절”이라 함은 타인의 아이디어, 연구내용․결과 등을 정당한 승인 또는 인용 없이 도용하는 행위를 말한다.
4. “부당한 논문저자 표시”는 연구내용 또는 결과에 대하여 과학적·기술적 공헌 또는 기여를 한 사람에게 정당한 이유 없이 논문저자 자격을 부여하지 않거나, 과학적·기술적 공헌 또는 기여를 하지 않은 자에게 감사의 표시 또는 예우 등을 이유로 논문저자 자격을 부여하는 행위를 말한다.
5. 본인 또는 타인의 부정행위 혐의에 대한 조사를 고의로 방해하거나 제보자에게 위해를 가하는 행위
6. 과학기술계에서 통상적으로 용인되는 범위를 심각하게 벗어난 행위 등

 

2항(4.2): 연구 부정행위 조사위원회
대한불안의학회지 편집위원회는 이 규정의 내용을 기초로 하여 연구부정행위에 대한 제보가 있거나 혹은 의심되는 경우 조사위원회를 구성한다.
1. 조사위원회의 장은 편집위원장이 된다.
2. 조사위원은 위원장을 포함하여 5인으로 구성한다.
3. 조사위원중 2인은 위원장이 대한불안의학회 편집위원회 편집위원중 2인을 선임하며 조사의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2인은 관련분야의 외부전문가를 선임한다.
4. 조사위원회는 제보후 1달이내에 구성되어야 하며 조사는 위원회 구성후 2개월 이내에 완료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5. 조사결과 연구부정행위가 확인되는 경우 해당논문은 ‘대한불안의학회지’에서 강제 철회되며, 해당사실을 학회 홈페이지에 공지하고, 한국학술진흥재단에 통보한다. 아울러 해당논문의 교신저자와 제1저자는 향후 3년간 ‘대한불안의학회지’에 대한 투고를 금지한다.

 

3항(4.3): 제보자의 권리 보호
1. 제보자는 부정행위를 인지하고 이에 관련된 사실 또는 증거를 ‘대한불안의학회지 편집위원회’에 알린 자를 말한다.
2. 제보자는 구술․서면․전화․전자우편 등 가능한 모든 방법으로 제보할 수 있으며 실명으로 제보함을 원칙으로 한다. 단, 익명의 제보라 하더라도 서면 또는 전자우편으로 논문명, 구체적인 부정행위의 내용과 증거를 포함하여 제보한 경우 ‘대한불안의학회지 편집위원회’는 이를 실명 제보에 준하여 처리한다.
3. ‘대한불안의학회지 편집위원회’는 제보자가 부정행위 신고를 이유로 징계 등 신분상 불이익, 근무조건상의 차별, 부당한 압력 또는 위해 등의 피해를 받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해야 한다.
4. 제보 내용이 허위인 줄 알았거나 알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신고한 제보자는 보호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4항(4.4): 피조사자의 권리 보호
1. 피조사자는 제보 또는 ‘대한불안의학회지 편집위원회’의 인지에 의하여 부정행위의 조사 대상이 된 자 또는 조사 수행 과정에서 부정행위에 가담한 것으로 추정되어 조사의 대상이 된 자를 말하며, 조사과정에서의 참고인이나 증인은 이에 포함되지 아니한다.
2. ‘대한불안의학회지 편집위원회’는 부정행위 여부에 대한 검증이 완료될 때까지 피조사자의 명예나 권리가 침해되지 않도록 주의하여야 하며, 무혐의로 판명된 피조사자의 명예회복을 위해 노력하여야 한다.
3. ‘대한불안의학회지 편집위원회’는 부정행위에 대한 혐의를 판정 결과가 확정되기 전까지 외부에 공개하지 않는다.

 
제5조:중복게재 및 이차게재
 

중복 및 이중게재는 원칙적으로 금한다. 단, 중복출간이 가능한 경우는 Uniform Requirements for Manuscripts Submitted to Biomedical Journals(Ann Intern Med 1997; 126:36-47)에서 규정한 요건을 갖추고, 양쪽 편집인이 모두 동의하여야 한다. 이런 경우 이차 출판한 논문의 표제지의 각주에 논문의 전부 혹은 일부가 이미 타 학술지에 출판되었음을 명시하여야 한다. 출판 전 학술대회 발표나 학술대회 초록은 중복출간에 적용되지 않는다.

 
제6조: 환자의 인권 및 사생활 보호
 

환자의 성명, 한글 및 영문 머리글자, 병록번호 등 환자 신원을 알 수 있게 하는 개인 정보는 어떤 형태로도 출판될 수 없다. 단 환자 개인 정보가 과학적 정보로서 필수 불가결한 경우에는 출판하기 전에 환자, 직계가족 또는 법적 보호의무자에게 설명하고 서면 동의서를 받아야 한다. 환자와 관련된 사진을 제출할 때에는 환자의 신원을 알 수 없도록 하여야 하며, 조금이라도 신원이 노출될 가능성이 있는 경우에는, 이에 대한 서면 동의를 받았음을 원고 내에 명시하여야 한다. 미리 대중매체에 발표하는 것은 편집위원회와 의논하여야 한다.

 
​제7조
 

본 연구윤리규정에 기술되지 않은 연구윤리규정은 대한의학학술지편집인협의회의 “의학논문 출판윤리 가이드라인(www.kamje. or.kr)”, “Good Publication Practice Guidelines for Medical Journals(http://kamje.or.kr/publishing_ethics.html)”, “Guidelines on Good Publication (http://www.publicationethics.org.uk/guidelines)” 등을 준용할 수 있다.